성남시, ‘코로나19’ 방역 종교계도 적극 동참에 나서

관내 4개 종교단체 예배 및 법회, 미사 등 잠정 중단키로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0/02/28 [14:12]

성남시, ‘코로나19’ 방역 종교계도 적극 동참에 나서

관내 4개 종교단체 예배 및 법회, 미사 등 잠정 중단키로

최규위기자 | 입력 : 2020/02/28 [14:12]

 <성남> 성남시는 ‘코로나19’ 지역 사회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4개 종교단체도 예배 및 법회, 미사 등을 잠정 중단키로 하고, 시 방역 대응에 적극 동참하기로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 24일 은수미 시장과 종교계지도자들이 만나  © 뉴스공간


은수미 시장은 지난 23일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4개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직접 만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예배, 법회, 미사 등 실내 공간에 많은 사람이 밀집하여 모이는 종교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 바 있다.

 

이에 분당우리교회를 비롯한 대형교회 7개소는 지난 27일부터 주말을 포함한 모든 예배를 무기한 연기키로 하고, 온라인 예배로 대체한다.

 

소형교회들은 주중예배는 취소하나, 주말예배는 그대로 실시한다.

분당 성요한 성당 등 천주교 17개소도 역시 지난 22일부터 모든 미사를 잠정 중단했다.

 

또한 봉국사, 대광사, 천은정사 등 관내 8개 사찰도 이번달 말 정기법회부터 진행하지 않기로 했고, 원불교 3개소도 지난 20일부터 내달 말까지 전 시설을 휴당하는 등 관내 종교단체들이 ‘코로나19’ 시 방역 대응 방침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종교행사를 중단해 주신 종교시설과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드린다”며 “종교적 예식의 전통을 지키는 일은 매우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혹여나 이로 인해 우리 공동체를 더 위험에 빠뜨리거나 감염 확산 진원지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은 모두들 같을 것이다. 시민을 위한 사랑과 배려로 이 시국에 함께 한마음 한뜻을 보여주셔서 마음이 한결 놓인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관내 신도 500명 이상인 교회 중 예배를 진행하는 일부 교회에 대해서는 주말 예배를 자제해 줄 것을 추가로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으며, ‘코로나19’ 사태가 종식 될 때까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모든 종교시설이 무기한 휴관 및 인터넷 예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살면서 느꼈던 ‘이런 건 이렇게’ 했던 생각, 경기도에 말해주세요”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