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양평군청 방문

윤석열 가족비리 검증 특위와 함께 개발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방문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07:46]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양평군청 방문

윤석열 가족비리 검증 특위와 함께 개발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방문

최규위기자 | 입력 : 2021/11/30 [07:46]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구: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병욱)가 30일(화) 오전 11시 양평군청을 방문하여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증에 나선다.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이하 특위)는 지난 11월 23일(화) 제13차 회의를 통해 기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위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을 한 뒤 양평 공흥지구 개발 관련하여 윤석열 장모 회사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의혹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위해 양평군청을 방문하게 되었다.

 

특위는 이날 방문을 통해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사유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비롯하여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사전에 이 일대 땅을 집중 매입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승인될 것을 확신하고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시행사가 개발사업기간(2012년 11월~2014년 11월)을 넘겼는데도, 양평군이 제재 없이 사업 만료일을 2016년 7월 준공 직전으로 변경해준 특혜 시비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광주시, KBS 가요무대 개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