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상호 하남시장, 아프가니스탄 여성인권 보장을 위한 ‘세이브 아프간 위민’ 챌린지 동참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6:40]

김상호 하남시장, 아프가니스탄 여성인권 보장을 위한 ‘세이브 아프간 위민’ 챌린지 동참

최규위기자 | 입력 : 2021/11/30 [16:40]

<하남> 김상호 하남시장이 아프가니스탄 여성 안전보장과 인권보호를 위해 ‘세이브아프간 위민(Save Afghan Woman)’챌린지에 동참했다.

▲ 김상호 하남시장, 아프가니스탄 여성인권 보장을 위한 ‘세이브 아프간 위민’ 챌린지 동참


‘세이브 아프간 위민’ 챌린지는 아프간 여성과 연대하는 의미로 ‘Save Afghan Woman’을 함께 촬영하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하고 챌린지에 참여할 3명을 지목해 릴레이로 참석하는 방식이다.

 

김상호 시장은 하남사회복지사협회·하남시지적발달장애인협회 이주봉 회장의 지목을 받아 이번 챌린지에 동참했다.

 

김 시장은 ‘인권보호! 국가도, 인종도, 성별도 예외는 없습니다. 아프간 여성들의 손을 잡아주세요!’라는 문구를 직접 써넣은 피켓을 들고 아프간여성들의 인권 보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공조를 촉구했다.

 

김 시장은 “탈레반이 지난 8월 15일 아프가니스탄을 재장악한 이후 자국민들에 대한 인권 탄압을 하고 있다”며 “아프가니스탄 국민 권리를 존중하겠다고 약속했던 탈레반이 실제로는 보복 공격, 표현의 자유 탄압, 시민 사회에 대한 규제 등 심각한 인권 침해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에서는 특히 여성의 일할 권리, 차별 없이 교육 받을 권리는 물론 이동의 자유가 제한되고 있으며, 보복 살해까지 아무렇지 않게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하남시도 아프가니스탄 여성인권과 안전보장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국제사회의 동참을 호소했다.

 

김 시장은 다음 챌린지 참여자로 하남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조선영단장, 여성자원순환전문가 임연빈 강사, 하남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센터 문병용 센터장을 지목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1월 19일까지 2022년 경기도민기자단 모집
1/1